닫기 공유하기

정동원 "임영웅, 같은 아파트 살아…반려견 맡긴 적도" [RE:TV]

'라디오스타' 5일 방송

[편집자주]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정동원이 임영웅과 이웃사촌이라고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정동원이 출연한 가운데 자신이 만든 가상 인간 JD1으로서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 자리에서 정동원은 JD1과 발성, 팬층 등 차이점을 언급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MC들이 "정동원은 임영웅, 영탁 등과 친하지 않냐? 그러면 JD1은 누구랑 친하냐?"라고 묻자, "저는 AI 친구들과 친하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줬다.

이를 지켜보던 방송인 김구라가 묘한 매력에 빠져들었다. 그는 "이렇게 두 캐릭터가 괜찮네, 재미있네"라더니 "나도 김진실로 해볼까"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 가운데 개그맨 유세윤이 "방전된 JD1 대신 지금 급하게 정동원이 투입됐다"라고 알렸다. 정동원이 당황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 "세계관 얘기할 때면 진이 빠지는 것 같다"라고 솔직히 고백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김구라가 "JD1 보고 형들 반응이 어땠냐? 비난 일색이었냐?"라고 물었다. 정동원이 임영웅을 언급해 이목이 쏠렸다. "영웅이 형은 '이런 것도 해봐라' 이렇게 계속 피드백을 해준다"라고 밝혔다.

특히 임영웅과 이웃사촌이라고 알리면서 "같은 아파트에 산다. 제가 5박 6일 집을 비웠는데, 반려견을 대신 봐줬다. 옆에서 힘든 점을 잘 챙겨준다"라며 고마워해 눈길을 끌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