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뿔난 이승엽 감독, NC전서 이틀 연속 퇴장…스리피트 판정 항의

7회 조수행 주루플레이 때 스리피트 논란

[편집자주]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8회말 두산 공격 무사 상황 박준영의 타석 때 삼진판정에 대해 이승엽 감독이 항의하고 있다. 2024.4.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8회말 두산 공격 무사 상황 박준영의 타석 때 삼진판정에 대해 이승엽 감독이 항의하고 있다. 2024.4.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이틀 연속 퇴장을 당했다.

이 감독은 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아노스전에서 심판 판정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2-2로 맞선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조수행이 내야 땅볼을 치고 1루로 전력 질주했다.

이때 투수 김영규의 송구를 1루수 맷 데이비슨이 떨어뜨렸는데 1루심은 스리피트 라인을 침범했다며 아웃을 선언했다.

이 감독은 즉각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으나 원심이 유지됐다. 이 감독은 다시 더그아웃에서 나와 항의를 이어갔다.

그러나 판정은 유지됐고, 이 감독은 규정에 따라 퇴장당했다.

전날 NC전에서 9회 이유찬의 도루 판정에 대한 항의로 퇴장당했던 이 감독은 이틀 연속 퇴장 조치를 받았다.

이 감독의 개인 통산 3번째 퇴장이자, 첫 2경기 연속 퇴장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