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엔비디아 시총 2조달러 돌파한 뒤 100일 만에 3조달러 돌파

[편집자주]

캘리포니아주 산타 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의 본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캘리포니아주 산타 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의 본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5% 이상 급등, 시총 3조달러를 마침내 돌파했다.

이날 엔비디아는 전거래일보다 5.16% 급등한 1224.4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사상 최고치다. 이로써 시총도 3조120억달러로 집계돼, 마침내 시총 3조달러를 돌파했다.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10대1 주식 액면 분할을 하루 앞두고 개미들이 대거 매집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시총 3조달러를 돌파한 기업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엔비디아 순이다.

그런데 엔비디아의 시총 3조달러 돌파 속도가 엄청나게 빨라 미국증시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다.

엔비디아는 지난 2월 23일 장중 시총 2조달러를 돌파했었다. 이후 약 100여일 만에 시총 3조달러마저 돌파한 것이다.

이에 비해 애플과 MS는 2조달러에서 3조달러로 증가하는 데 각각 719일과 650일이 걸렸다.

엔비디아가 미증시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시총 3조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