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준석 "조국, 가족 당했지만 '한동훈 딸은 안 건드려'…얼마나 멋있을까"

김건희 여사…도이치는 특검, 양평은 국정조사가 맞다

[편집자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지난 5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참석해 인사나누고 있다. 2024.5.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지난 5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참석해 인사나누고 있다. 2024.5.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조국혁신당이 1호법안으로 한동훈 특검법을 발의한 것에 대해 조국 대표가 딸 조민 씨가 당한 고통을 되돌려 주려고 나섰다면 그건 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벼르고 있는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선 "도이치 모터스 건은 특검할 수도 있지만 양평 고속도로 문제는 국정조사가 맞다"고 분리를 주문했다.

이 의원은 5일 밤 CPBC '김준일의 뉴스 공감'에서 진행자가 "개혁신당이 '채 상병 특검법'은 찬성, '한동훈 특검법'은 반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자 "조국 대표가 자식과 관련된 아픔이 있는 건 알겠지만 한동훈 장관 딸에 대한 수사가 언급되는 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연좌 느낌이 드는 가족수사가 반복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는 점을 들었다.

이 의원은 "조국 대표가 '나에게 가혹한 수사를 했으니 한동훈 장관에게도 똑같이 해야 된다'는 논리라면 모르겠지만 조민 씨에 대한 수사 등 일련의 과정들이 가혹했다면 오히려 조국 대표가 '한동훈 위원장은 비판하겠지만 가족에게까지 수사가 미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하는 것이 정치적으로도 멋있어 보인다"며 한 번 더 생각해 볼 것을 권했다.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선 "도이치 모터스 수사가 미진했기에 특검 조건이 성립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양평 고속도로건은 국정조사가 좀 더 국민들 이해를 돕기에 좋은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정조사는 국회에서 증인들을 불러가지고 국회의원들이 현장 질의하기 때문에 내용이 다 국민들에게 전달돼 국민들이 더 상세하게 내용을 알 수 있는 등 알권리를 충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특검은 검사가 사람을 불러 취조하기에 좀 더 강력하지만 밀실에서 이뤄진다. 그 최종 결과물만 브리핑 된다"면서 국민 생활과 직결되는 고속도로 건설 문제는 모두가 보는 앞에서 다룰 수 있는 국정조사가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