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7세 37일' 안드레예바, 사발렌카 제압…27년 만에 프랑스오픈 최연소 4강

2-1로 제압…'스위스 전설' 힝기스 만 16세 이후 최연소

[편집자주]

미라 안드레예바가 6일 사발렌카를 꺾고 프랑스 오픈 4강에 진출했다.© AFP=뉴스1
미라 안드레예바가 6일 사발렌카를 꺾고 프랑스 오픈 4강에 진출했다.© AFP=뉴스1

2007년생 신예 미라 안드레예바(38위·러시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350만 유로·약 794억 원)에서 여자 단식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안드레예바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11일째 여자 단식 8강에서 올해 호주오픈 우승자인 아리나 사발렌카(2위·벨라루스)를 2-1(6-7(5-7) 6-4 6-4)로 로 눌렀다.

만 17세 37일인 안드레예바는 이날 승리하면서 1997년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마르티나 힝기스(은퇴·스위스) 이후 27년 만에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최연소 4강 기록을 세웠다.

당시 힝기스는 만 16세의 나이로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현재까지도 '레전드'로 불리고 있다.

가장 최근 최연소 기록 보유자는 코코 고프(3위·미국)로 그는 만 18세였던 2022년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했다.

이날 안드레예바는 언니 에리카 안드레예바(100위·러시아)의 복수에도 성공했다. 이 대회 1회전에서 언니 에리카는 사발렌카에게 0-2(1-6 2-6)로 졌다.

이번 대회 여자 단식 4강 대진은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고프, 안드레예바-자스민 파올리니(15위·이탈리아)의 대결로 완성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