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현충일 화창 지방 방향 고속도로 정체…서울→부산 5시간 40분

고속도로 500만대 예상…평소 목요일보다 감소
서울 방향 오후 5~6시 정체 절정…밤 돼야 해소

[편집자주]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현충일인 6일 목요일은 고속도로 통행량이 평소 목요일보다 감소하지만 지방 방향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차량 500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7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 대가 이동할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전 8~9시 시작돼 오후 5~6시 가장 심하고 밤 9~10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 방향은 경부선, 영동선이 다소 혼잡하며 오전 6~7시 정체가 시작돼 오전 10~12시 최대에 이른 뒤 오후 6~7시 해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지방까지는 △부산 5시간 40분 △울산 5시간 10분 △강릉 4시간 50분 △양양(남양주 출발) 3시간 30분 △대전 2시간 40분 △광주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40분 △목포 4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울산 4시간 20분 △강릉 2시간 40분 △양양(남양주 도착) 1시간 50분 △대전 1시간 38분 △광주 3시간 20분 △대구 3시간 50분 △목포 3시간 40분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