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조선소년단 창립일에 '후대 사랑' 강조…"아이들 웃음이 국력의 높이"

야영소·병원 등 건축물에 담긴 후대관 부각…"김정은 정과 사랑 결정체"
소년단원에 대한 사상 교육 강조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조선소년단 창립 78주년을 맞아 소년단원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에서 당의 후대 사랑을 부각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조선소년단 창립 78주년을 맞아 소년단원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에서 당의 후대 사랑을 부각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조선소년단 창립 78주년을 맞아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당의 '후대 사랑'을 부각하면서 미래세대를 챙기는 모습을 나타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후대들에 대한 사랑은 우리 혁명의 불패성과 영원성의 근본 담보의 하나"라며 "우리가 중첩되는 난관을 이겨내는 혁명을 하는 목적은 우리의 아이들이 세상에 부러운 것 없이 밝고 씩씩하게 자라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전했다.

이어 "위대한 김정은 시대는 후대들에 대한 사랑이 전 인민적 총진군에 약동의 기상을 더해주고 새 세대들이 믿음직한 교대자로 억세게 성장하여 혁명의 명맥이 꿋꿋이 이어지는 전도양양한 새 시대"라고 자평했다.

신문은 또 "위대한 노동당의 향도 아래 부강 번영하는 우리 국가는 국력의 높이를 새로운 자로 재고 있다"며 "그것이 바로 우리 인민들과 아이들의 웃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도원 국제소년단야영소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등 과외교양기지 개건 △전국 초등학원 및 중등학원 건설 △옥류아동병원 건설 등을 김 총비서의 후대관이 담긴 기념비적 창조물로 소개했다.

신문은 "온 나라의 이르는 곳마다에 일떠선 우리 학생 소년들을 위한 기념비적 창조물들은 정책을 세우시어도 언제나 아이들을 위한 정책을 제일 먼저 세우시고 후대들을 이해서라면 하늘의 별이라도 기꺼이 따다 안겨주시려는 자애로운 아버지의 뜨거운 정과 사랑이 떠올린 결정체"라고 치켜세웠다.

이와 함께 신문은 "쭉정이 씨앗에서는 알찬 열매를 바랄 수 없다"며 소년단원들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어렸을 때부터 사상 교육을 통해 체제 안정성을 확고히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만릿길도 첫걸음에서 시작된다. 뜻이 없는 첫걸음은 곧바로 활력 있게 이어질 수 없다"며 "인생의 첫걸음을 내짚고 첫 정치적 생명을 받아안는 소년단 시절에 올바른 세계관의 기초를 다져야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고 혁명의 계주봉이 연면히 이어질 수 있다"라고 전했다.

특히 신문은 학교와 가정에서의 후대 교육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최근 가정에서 어머니 역할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과도 같은 맥락이다.

북한은 지난해 말 열린 '전국 어머니 대회'를 열고 20~30대 청년 세대들의 사상 이완과 체제 이탈을 막기 위해 여성들이 나서줄 것을 독려했다.

신문은 "후대들을 강국 건설의 역군으로 준비시키려면 학교와 가정에서의 교육 교양과 함께 그들이 전 당적, 전 국가적, 전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 속에 자라나게 하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학생 소년들의 교양자, 학부형이 되어 그들의 교육 교양에 커다란 힘을 기울이고 우리의 후대들이 전 사회적인 보살핌과 떠받들림 속에 앞날의 주인공들로 생기발랄하게 자라나는 가슴 벅찬 현실은 위대한 우리 조국의 참모습"이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