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자녀 초등학교 '일일강사'로 뜬 이복현 금감원장…'금융교육' 재능기부

[편집자주]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교육 재능기부에 동참했다.

6일 금감원에 따르면 이복현 원장은 지난 5일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를 방문해 일일강사로서 금융교육을 실시했다.

금감원은 지난해부터 임직원이 일일강사로 학교를 방문해 금융교육을 실시하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복현 원장은 직원들의 재능기부를 독려하기 위해 일일강사로 나섰다.

이복현 원장은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에서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금융회사의 종류와 역할을 설명하고 계획적인 소비와 저축을 위한 용돈 관리의 중요성을 교육했다.

수업에 참여한 초등학생의 눈높이에 맞춰 동영상, OX 퀴즈 등을 활용해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끌어내기도 했다.

이복현 원장은 수업에 앞서 진행된 학교 관계자와의 면담에선 학교를 통한 조기 금융교육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학교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직원의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금융교육에 대한 관심과 호응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