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스턴트 커피 가격 오르겠네…가뭄·폭염·해충에 베트남 커피 농사 흉작

베트남, 로부스타 커피 생산 세계 1위국
2024~2025 원두 수확량, 예년보다 15~20% 낮을 것으로 예상

[편집자주]

베트남 커피 원두 <자료사진> © AFP=뉴스1
베트남 커피 원두 <자료사진> © AFP=뉴스1

베트남에서 가뭄과 폭염 그리고 고조 건조한 환경에서 번성하는 해충 피해로 커피나무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인스턴트 커피에 사용되는 원두 공급이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베트남은 인스턴트 커피에 주로 사용되는 로부스타 커피 생산 세계 1위 국가이다.

베트남 커피-코코아 협회(Vicofa)의 회장 응우옌 남 하이는 AFP통신에 10월에 수확이 시작되는, 2024~2025 원두 수확량은 예년보다 15~20%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더위와 가뭄이 커피나무 성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농민들은 대체 수원을 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중부 고원 잘라이성에선 고온과 낮은 강우량으로 코치닐라와 같은 해충이 확산했다.

베트남은 연간 평균 약 180만 톤의 커피를 생산한다. 대부분 수출되며, 절반은 유럽으로 간다.

미국 시장 조사 업체 스톡엑스는 올해 베트남 커피 생산량이 4년 만에 가장 적은 140만톤에 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