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현충일에 개막한 KPGA 선수권, 출전 선수 전원 묵념·태극기 배지 패용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 실시

[편집자주]

현충일을 맞아 KPGA 선수권대회에서 묵념한 선수들의 모습 (KPGA 제공)
현충일을 맞아 KPGA 선수권대회에서 묵념한 선수들의 모습 (KPGA 제공)

남자 프로골프 KPGA 투어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6억원)'에 참가한 선수들이 현충일을 맞아 전원 묵념과 함께 태극기 배지를 패용했다.

KPGA 선수권대회는 6일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CC 남, 서코스(파71·7142야드)에서 개막했다.

이날 KPGA는 6월 6일 현충일을 맞이해 출전 선수 156명 전원이 1라운드 오전 10시 30분에 묵념을 실시했다.

대회 코스에서 플레이 중인 선수들과 경기 시작을 앞두고 있는 선수 모두 묵념을 하며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되새겼다.

KPGA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태극기 배지를 패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태극기 패치를 단 최진호. (KPGA 제공)
KPGA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태극기 배지를 패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태극기 패치를 단 최진호. (KPGA 제공)

또한 선수들과 캐디, 대회 관계자 전원이 태극기 배지를 패용하며 호국 및 보훈의식을 함양하고 추모의 의미를 더했다.

한편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는 호국 보훈의 달에 개최되는 만큼 보훈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가보훈대상자 본인과 동반자, 현역 군인은 무료입장 가능하다.

국가보훈대상자의 범위는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참전용사), 특수임무유공자, 5·18민주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 고엽제후유(의)증환자, 지원공상군경 공무원이다.

현충일인 6월 6일과 한국전쟁이 벌어진 6월 25일생도 무료입장이다. 군복 착용자도 무료입장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