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남편들도 요리해야"…류수영, 美스탠퍼드대 강단서 기립박수 받은 이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7일 방송

[편집자주]

KBS 2TV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이 미국 명문 스탠퍼드대학교 강단에서 기립박수를 받았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K-푸드 전도사가 된 '어남선생' 류수영의 아주 특별한 도전이 공개된다.

녹화 당시 공개된 류수영의 VCR은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K-푸드의 힘, 그리고 K-푸드의 진가를 세계인에게 널리 널리 알리기 위해 세계적인 명문 스탠퍼드 대학교 강단에 서게 된 것.

이와 관련해 류수영은 "좋은 인연으로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개최하는 학회에 초대를 받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그는 떨리는 표정으로 "처음 들었을 때 저도 믿기지 않았다"며 "'왜? 나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해당 학회는 K-푸드에 관한 학회로, '편스토랑'을 통해 4년 가까이 수많은 레시피들을 연구하고 화제를 모아온 류수영 역시 'K-푸드 셰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이 자리에 참석하게 됐다고.

특히 현지에서 만난 스탠퍼드 한인 유학생들은 "류수영 셰프는 유학생들의 바이블"이라고 입을 모아 극찬해 류수영은 물론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를 감동케 했다.

류수영은 'K-푸드 사절단'이라는 책임감과 부담감으로 강연 준비를 위해 고된 3개월을 보낸 끝에 강연 날을 맞이했다. 그는 "'편스토랑'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셰프"라며 "레시피 조회 수만 수억 뷰!"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했고, 몇 번을 고치고 또 고친 영어 인사말로 강연을 시작, 특유의 화술을 자랑하며 강연을 이어갔다.

특히 류수영이 "'편스토랑'에서 요리가 익숙하지 않은 남편들에게 요리를 많이 알려드렸다"는 내용을 전하며 "남편들도 요리를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하자 환호와 함께 큰 박수가 터져 나왔다고. '편스토랑' 식구들은 "어남선생이 항상 하는 얘기인데, 저기서도 했다"며 함께 반가워했다.

험난했던 K-푸드 강연이 열화와 같은 박수와 함께 끝이 나고, 류수영은 해외 특파원 기자들의 취재 요청에 이어 사인회는 물론 강연만큼 열심히 준비한 한식 요리교실까지 열어 모두의 관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편스토랑'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