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진실, 밀양 성폭행 피해자 도왔다…서울 이사 오자 500만원 지원

[편집자주]

故 최진실 11주기 추도 예배가 열리는 2일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 마련된 그의 묘역 영정에는 여전히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0.2/뉴스1 © News1 
故 최진실 11주기 추도 예배가 열리는 2일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 마련된 그의 묘역 영정에는 여전히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0.2/뉴스1 © News1 

최근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과 근황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당시 배우 고(故) 최진실이 피해 여중생에게 경제적 지원을 해준 사실이 재조명됐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04년 밀양 성폭행 피해자에게 도움 줬던 최진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밀양 성폭행 사건 피해자인 A 양의 법률대리를 무료로 맡았던 강지원 변호사가 2016년 6월 월간조선과 인터뷰한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르면 최진실은 광고 모델을 맡았던 건설사로부터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3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당시 최진실의 변호도 무료로 맡았던 사람이 강 변호사다.

하지만 그 시절 '안티 최진실 카페'에서는 무료 변호를 두고 '왜 부자에게 공짜로 변론을 해주냐' '유명 연예인에 대한 특혜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故 최진실 11주기 추도예배가 열리는 2일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 마련된 그의 묘역 사진 앞에는 고인을 그리워하는 한 팬의 편지가 놓여있다. 2019.10.2/뉴스1 © News1
故 최진실 11주기 추도예배가 열리는 2일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 마련된 그의 묘역 사진 앞에는 고인을 그리워하는 한 팬의 편지가 놓여있다. 2019.10.2/뉴스1 © News1

결국 강 변호사는 최진실에게 수임료를 받기로 하면서 묘안을 생각해 냈다. 최진실에게 받은 수임료를 A 양을 돕는 데 쓰기로 한 것이다.

강 변호사는 "(밀양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뒤 난리가 났다. 일단 (A 양을) 피신시켜야 한다고 생각해 탈출을 제안했다. 딸 둘을 어머니와 서울로 이주시켰다"며 "처음에 피해자를 받아주는 학교가 없어 교육청에 '이런 학생을 받아주는 곳이 학교다'라고 항의한 끝에 한 고등학교로 전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A 양 가족은) 살림살이 도망 나온 상황이라 먹고살 수가 없었다"며 "내가 최진실에게 1000만원을 준비하라고 했다. 500만원은 성폭력상담소 지원비로 보내고, 나머지는 피해자 어머니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진실 역시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해 흔쾌히 응했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