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日토요타·마쓰다, '인증 부정' 5개 차종 오늘부터 생산중지…경제 타격

[편집자주]

2024년 6월 3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요다 아키오 토요타 자동차 회장(오른쪽)과 미야모토 신지 고객우선추진그룹 최고책임자(왼쪽)가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 AFP=뉴스1
2024년 6월 3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요다 아키오 토요타 자동차 회장(오른쪽)과 미야모토 신지 고객우선추진그룹 최고책임자(왼쪽)가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 AFP=뉴스1

일본의 5개 대형 자동차 제조사가 국가 자동차 성능시험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문제와 관련해 토요타와 마쓰다는 6일 아침부터 총 5개 차종의 생산을 중지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앞서 일본 국토교통성(국교성)은 지난 3일 5개 회사가 국가 자동차 성능시험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면서, 부정행위가 확인된 차종의 출하를 정지하도록 지시했다.

토요타는 미야기현과 이와테현의 자회사 공장에서 '야리스 크로스' '코롤라 필더' '코롤라 악시오' 등 3개 차종의 생산을 오는 6월 28일까지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마쓰다는 '마쓰다2'와 '로드스터 RF' 등 등 2개 차종의 생산을 히로시마현과 야마구치현의 고장에서 정지했다.

생산 정지 차종에 부품의 공급 등을 맡고 있는 협력처는 토요타가 간접적인 거래처를 포함해 1000개 사 이상, 마쓰다는 직접 거래 기업만 약 300개 사다.

대상 차종의 지난해 생산 대수는 토요다가 약 13만대, 마쓰다가 약 1만5000대이다.

NHK는 두 회사 모두 생산 재개 시기는 미정이라고 하고 있어, 다수의 거래처 중소기업 그리고 이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의 경제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