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민재 옹호한 독일 유력지…키커 "기대 부응 못했지만 희망을 보인 시간"

패스 성공률 3위…태클 성공률‧가로채기도 상위권

[편집자주]

독일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오른쪽). © AFP=뉴스1
독일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오른쪽). © AFP=뉴스1


롤러코스터 같은 2023-24시즌을 보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를 향해 독일 현지 유력지가 옹호하며 힘을 실어줬다.

독일 매체 '키커'는 6일(한국시간)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 입단 첫 시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하지만 충분히 낙관할 이유가 있다"고 보도했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나폴리(이탈리아)를 떠나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 독일 분데스리가에 입성했다. 김민재는 기초 군사훈련 일정 탓에 동료들보다 뒤늦게 프리시즌을 시작했지만 빠르게 팀의 주축으로 자리 잡으면서 시즌 초반 주전으로 활약했다.

좀처럼 쉬지 못하던 김민재는 올 1월과 2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다녀온 뒤 주전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나아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서는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팀 탈락의 빌미를 제공했다. 이에 토마스 투헬 전 감독을 비롯해 독일 현지에서는 김민재의 경기력을 비판했다.

하지만 키커는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 입단 후 한동안 단단한 수비를 펼쳤다. 다요 우파메카노와 마티아스 더리흐트가 부상을 당하면서 김민재는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아시안컵까지 출전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에서 그의 자리는 없었다"고 2023-24시즌을 돌아봤다.

이어 "시즌 후반에 김민재는 간헐적으로 경기에 나섰지만,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활약을 펼쳤다. 수비에서 전진하는 타이밍에 대한 감각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냉정한 평가를 하면서도 키커는 김민재의 긍정적인 부분도 짚었다.

매체는 "김민재가 안 좋았던 시기도 있지만 모든 기록이 나쁜 것이 아니다. 그의 패스 성공률은 93%로 우승팀 레버쿠젠의 조나탄 타(94.7%), 팀 동료 더리흐트(94%) 다음으로 높았다"고 옹호했다.

더불어 "분데스리가 전체 출전 시간 중 절반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김민재는 9번째로 높은 태클 성공률(64.1%)을 기록했다. 또한 가로채기도 45회로 9위를 마크했다"며 수비 지표에서도 김민재가 높은 순위임을 전했다.

키커는 "김민재의 첫 시즌은 분명 희망을 보인 시간이다. 김민재의 무난했던 경기력은 시즌 막판 결정적인 실수로 가려졌다"면서 체력을 회복한 김민재의 다음 시즌 활약을 기대했다.

한편 바이에른 뮌헨은 투헬 감독과 작별한 뒤 뱅상 콩파니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고 다가올 2024-25시즌을 준비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