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뉴스1 PICK]현충일 추념식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

윤 대통령 "북한, 비열한 도발까지...결코 좌시않겠다"
윤 대통령, 현충일 국가유공자 오찬…"잊지 않겠다"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하고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하고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연쇄 도발에 대해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 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역사의 진보를 거부하고 퇴행의 길을 걸으며 우리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 서해상 포사격과 미사일 발사에 이어 최근에는 정상적인 나라라면 부끄러워할 수밖에 없는 비열한 방식의 도발까지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평화는 굴종이 아니라 힘으로 지키는 것이다. 우리의 힘이 더 강해져야만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다"면서 "북한 동포들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는 일, 더 나아가 자유롭고 부강한 통일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일도, 결국 우리가 더 강해져야 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철통같은 대비 태세를 유지하며,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도발에 대응해 나갈 것이다. 한층 더 강해진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토대로 국민의 자유와 안전을 단단히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추념식에 참석했다.

추념식 주요 식순에는 국가유공자 후손과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근무자가 직접 참여했다.

추념사가 끝난 후 윤 대통령은 지난 1월 경북 문경시 화재로 인해 순직한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 박수훈 소방교의 유족 등 4명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을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군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참석자들을 직접 영접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찬에 참석한 유공자들을 한 명 한 명 거명하며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우리 사회가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름도 군번도 없이 고귀한 청춘을 국가에 바친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지금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늘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과 그 유족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마땅한 책무이고,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현충원 내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현충원 내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현충원 내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현충원 내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6.25 참전 무공수훈자인 고 김중태 하사의 유족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6.25 참전 무공수훈자인 고 김중태 하사의 유족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일 노래를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일 노래를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추념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추념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4부 요인, 여야 정치인 등 참석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하고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하고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을 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서명한 참석자 이름이 수놓인 냅킨.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을 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서명한 참석자 이름이 수놓인 냅킨.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