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與 3040 첫목회 "1호 법안 '정치공해 추방법' 발의"

원외 소장파 모임…"문자·현수막 공해 추방"

[편집자주]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목회' 네 번째 모임 토론회에서 '연금개혁, 국민의힘이 사활을 걸어야 하는 이유'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목회' 네 번째 모임 토론회에서 '연금개혁, 국민의힘이 사활을 걸어야 하는 이유'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 3040세대 소장파 모임 첫목회가 정치개혁 방안으로 문자메시지와 현수막을 줄이기 위한 '정치공해 추방법'을 발의한다.

류제화 국민의힘 세종시갑 당협위원장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첫목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첫목회 회원 중 원내에 계신 김재섭 의원을 통해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당협위원장들이 현장에서 많이 하는 활동이 문자메시지와 현수막"이라며 "정치수요자인 시민은 불편해하는 분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정치권에서 활발하게 논의되는 지구당 부활은 국민을 중심에 두고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며 "시민들이 거추장스러워하고 불편해하는 정치공해가 추가로 무엇인지 검토 후 추방해야한다는 방향으로 논의를 수렴해가겠다"고 했다.

첫목회는 이날 정치공해 추방법 발의 외에도 정치개혁 의제로 지방선거 공천의 투명화, 정책 기능 중심의 생활 정치 구현을 제시했다.

류 위원장은 "앞으로 2호 3호 법안을 심도있게 고민하고 법제화 필요성이 있으면 첫목회에 속한 원내 의원들을 통해 지속해서 법안을 발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