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혜영 "남편 6년간 정치 활동, 내가 벌어서 살림해"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6일 방송

[편집자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가수 황혜영이 '금쪽 상담소'에서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전했다.

6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90년대 인기 그룹 투투의 황혜영이 정치인 출신 남편 김경록 부부와 함께 고민을 의뢰했다.

18년 차 온라인 쇼핑몰 CEO인 황혜영은 연 매출 100억 원을 달성하는 사업가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정치인 출신 남편 김경록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까지 낳아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그러나 황혜영은 결혼 초기, 남편이 정치활동을 하는 6년 동안 수입이 없어 혼자 벌어 살림을 꾸려나갔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정치 활동을 그만두고, 기업 컨설턴트가 된 김경록은 "돈을 벌기 시작해서 돈을 보내면 이모티콘이 열 개, 스무 개가 왔다"라며 "'돈 안 갖다 줄 때 어떻게 살았니?' 하니까, 제가 이혼당하기 직전부터 돈을 벌기 시작했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경록은 현재 모든 수입을 아내 황혜영에게 다 가져다준다고 부연했다.

한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담당지도자)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