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혜영 "난 엄마의 화풀이 대상…연락 끊은 지 5년" 상처 고백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6일 방송

[편집자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가수 황혜영이 '금쪽 상담소'에서 어린 시절의 상처를 고백했다.

6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90년대 인기 그룹 투투의 황혜영이 정치인 출신 남편 김경록 부부와 함께 고민을 의뢰했다.

18년 차 온라인 쇼핑몰 CEO인 황혜영은 연 매출 100억 원을 달성하는 사업가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정치인 출신의 동갑내기 남편 김경록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까지 낳아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그러나 황혜영은 초등학교 5학년인 쌍둥이 아들에 대한 심각한 육아 불안증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오은영 박사는 집 앞 놀이터에서 1시간을 노는 상황도 걱정하는 황혜영에게 양육 상황에서 느끼는 불안감 최상 단계라고 분석하며 '무균실 양육'을 지적했다. 더불어 오은영 박사는 엄마의 불안에 의한 과도한 통제 때문에 아이들이 새로운 상황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자존감이 하락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황혜영의 불안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 원인을 파악했다.

황혜영은 부모님의 잦은 싸움에 노출됐던 어린 시절을 털어놓으며 늘 짐을 싸서 나간 어머니의 모습이 트라우마로 남았다고 전했다. 황혜영은 신발도 못 신은 채 쫓아가는 딸을 두고 매정하게 떠나버린 어머니 기억에 눈물을 흘리기도. 황혜영은 자신은 어머니의 화풀이 대상이었지만, 어머니가 남동생은 늘 데리고 떠났다고 밝히며 "제가 엄마를 못 보겠다, 엄마와 연락 끊은 지 5년 됐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담당지도자)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