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화, 김경문 감독 부임 후 3연승…KIA 양현종 역대 2번째 2000탈삼진(종합)

SSG, 삼성에 위닝시리즈
두산은 적지서 NC에 스윕승

[편집자주]

6일 오후 경기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스윕승을 거둔 한화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6일 오후 경기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스윕승을 거둔 한화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한화 이글스가 에이스 류현진의 무실점 호투와 최인호의 결승타에 힘입어 KT 위즈를 상대로 스윕을 달성했다. 한화는 김경문 감독 부임 후 3연승을 질주했다.

한화는 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SOL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의 신바람을 낸 한화는 27승1무32패로 7위를 유지했으나 6위 NC 다이노스(28승1무32패)에 0.5경기 차로 다가다. 반면 3연패에 빠진 KT는 26승1무34패로 한화에 1.5 게임 차 뒤진 8위에 머물렀다.

한화 선발로 나온 류현진은 6이닝 동안 99개의 공을 던지며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4승(4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결승타를 친 8번 좌익수 최인호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4번 1루수 노시환도 9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KT 선발 엄상백도 6⅔이닝 6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최고 투구를 선보였지만 팀 타선이 침묵하며 시즌 7패(4승)째를 떠안았다.

한화 타선은 7회초 선취점을 뽑았다. 2사 2루에서 최인호가 좌익수 키를 넘기는 1타점 2루타를 치며 '0'의 균형을 깼다.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화는 9회초 노시환의 솔로포 이후 5연속 안타로 4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6일 광주 롯데전에서 KBO 통산 두 번째 2000탈삼진을 기록한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6일 광주 롯데전에서 KBO 통산 두 번째 2000탈삼진을 기록한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는 광주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5-4로 꺾고 최근 3연패이자 롯데전 5연패에서 벗어났다. 선두 KIA는 36승1무24패, 9위 롯데는 24승2무33패가 됐다.

KIA 선발 양현종은 이날 삼진 5개를 추가해 송진우에 이어 KBO 통산 두 번째로 2000탈삼진 고지를 넘었다.

현재 통산 2003탈삼진을 기록 중인 양현종이 앞으로 46개의 삼진을 추가하면 송진우(2048개)의 기록을 넘어 KBO 역대 최다 탈삼진의 주인공이 된다.

양현종은 이날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피칭을 하고도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팀 승리로 마지막에는 웃었다.

KIA는 3-4로 뒤진 8회말 역전극을 썼다. 1사 후 김도영이 전미르를 상대로 동점 홈런을 친 뒤 나성범의 2루타, 김선빈의 적시타가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8회 1사 후 등판해 ⅔이닝 동안 1실점한 곽도규가 타선의 도움으로 행운의 승리를 따냈다. 9회 마운드에 올라 1점 차를 지킨 정해영이 세이브를 올렸다.

21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 1회초 SSG 선발 오원석이 역투하고 있다. 2024.4.2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1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 1회초 SSG 선발 오원석이 역투하고 있다. 2024.4.2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SSG 랜더스는 안정된 투타를 바탕으로 삼성 라이온즈에 4-0 완승을 거뒀다.

이틀 연속 승리를 거둔 SSG는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쳤다. 아울러 2연승에 성공하며 31승1무29패(5위)를 기록했다.

삼성은 5연승이 끊긴 후 2연패를 당하며 33승1무27패가 됐다. 삼성은 이날 승리한 두산 베어스(35승2무27패)에 밀려 4위로 떨어졌다.

SSG는 이날 선발 오원석이 5이닝 동안 1피안타 사사구 6개, 6탈삼진으로 무실점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원석은 시즌 5승(3패)째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최정도 2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기여했다.

삼성 선발 이호성은 2⅓이닝 2피안타 3실점으로 조기에 강판됐다. 타선도 SSG에 마운드에 눌려 3안타에 그치며 아쉽게 경기를 내줬다.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LG 선발 투수 손주영이 역투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LG 선발 투수 손주영이 역투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LG 트윈스는 잠실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8-4로 따돌렸다. 36승2무25패가 된 LG는 KIA에 0.5경기 차 추격을 이어갔다. 꼴찌(10위) 키움은 23승36패가 됐다.

LG는 1회 김현수와 박동원의 적시타로 3점을 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3회 2점을 빼앗겼으나 4회 다시 2점을 내며 격차를 유지했다.

LG는 5-3으로 쫓기던 6회 2사 1루에서 홍창기와 문성주의 연속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내며 쐐기를 박았고, 결국 4점 차 승리를 거뒀다.

한편 창원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NC 다이노스를 8-4로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두산은 3위로 올랐고 4연패에 빠진 NC는 6위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