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임 후 3연승' 김경문 감독 "부담에도 잘 해준 코치·선수들에 감사"

KT전 6-0 승리로 주중 3연전 스윕
7일부터 홈 대전에서 NC와 주말 3연전

[편집자주]

한화 김경문 감독이 6일 오후 경기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스윕승을 거둔 뒤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한화 김경문 감독이 6일 오후 경기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스윕승을 거둔 뒤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4.6.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이 KT위즈전을 스윕하며 부임 후 3경기 연속 승리를 했다.

김 감독은 팀이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코치진과 선수들이 좋은 결과를 내준 것에 감사를 전했다.

한화는 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SOL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팔꿈치 문제로 등판을 한차례 건너뛰었던 류현진은 이날 선발로 나서 6이닝 동안 99개의 공을 던지며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4승(4패)째를 수확했다.

이날 경기는 KT 선발 엄상백도 호투를 펼치며 중반까지 양 팀 선발의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그러나 한화는 7회 8번 좌익수 최인호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치며 0-0 균형을 깰 수 있었다.

김 감독도 경기 후 이 부분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그는 "선발 투수 류현진이 6이닝을 잘 막아주었기 때문에 이번 경기는 꼭 이기고 싶었다"며 "하위 타선에서 좋은 타이밍에 타점을 내줘서 더 좋은 경기였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코치진과 선수단 모두 이번 3연전에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었을 텐데 경기에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줘 고맙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이제 취임 이후 처음으로 대전 홈 팬들과 만난다. 한화는 7일부터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NC 다이노스와 주말 3연전을 치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