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강인‧주민규 연속골' 한국, 싱가포르 원정서 2-0으로 전반 종료

주민규, A매치 첫 골, 황재원은 A매치 데뷔

[편집자주]

한국이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 로이터=뉴스1
한국이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 로이터=뉴스1


싱가포르로 원정을 떠난 한국 축구대표팀이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행 전망을 밝혔다.

김도훈 임시 사령탑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한국은 공격에서는 기존의 색깔을 유지하고, 수비에는 많은 변화를 줬다.

큰 변화가 없는 공격진의 최전방은 주민규가 나섰다. 양쪽 측면은 손흥민과 이강인이 배치됐다. 중원은 황인범, 이재성과 1년 3개월 만에 돌아온 베테랑 정우영이 지켰다.

김민재와 김영권이 각각 부상, 컨디션 난조로 빠진 수비진은 왼쪽부터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황재원이 호흡을 맞추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이번에 처음 뽑힌 황재원은 이날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점유율을 높이면서 왼쪽 측면의 손흥민, 김진수를 활용해 공격을 전개했다.

쉬지 않고 공격을 이어간 한국은 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혀 흐른 공을 주민규가 잡아 이강인에게 패스했다. 이강인은 상대 수비수 2명을 드리블로 제친 뒤 오른발로 강력하게 슈팅을 때려 싱가포르 골망을 흔들었다.
싱가포르전 선제골을 넣은 이강인 © 로이터=뉴스1
싱가포르전 선제골을 넣은 이강인 © 로이터=뉴스1

이강인은 지난 1월 말레이시아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득점 후 6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 A매치 8호 골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크로스를 활용한 싱가포르의 공격에 고전, 전반 12분 하미 샤힌에게 헤더 슈팅을 허용하는 등 흔들렸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반격에 나서 전반 20분 추가 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가 넘긴 공을 주민규가 뛰어올라 머리로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주민규는 자신의 3번째 A매치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더불어 34세 50일을 넘긴 주민규는 A매치 최고령 득점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역대 최고령 A매치 득점 기록은 한국 축구의 선구자로 불리는 故(고) 김용식이 보유하고 있다. 김용식은 1950년 홍콩과의 친선경기에서 39세 274일의 나이에 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2골 차로 앞선 한국은 수비 진영에서 몇 차례 실수를 범하며 싱가포르에 슈팅 기회를 내줬다. 다행히 슈팅 정확도가 떨어져 한국은 실점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막판 이강인의 프리킥 슈팅, 황인범의 중거리슛 등을 통해 추가 골을 노렸지만 슈팅이 번번이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2-0으로 전반을 마쳤다.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