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34세 54일' 늦게 핀 꽃 주민규, 싱가포르전 1골 3도움 맹활약

A매치 2번째 최고령 데뷔골 기록…7-0 대승 기여

[편집자주]

축구 대표팀 공격수 주민규.  © 로이터=뉴스1
축구 대표팀 공격수 주민규.  © 로이터=뉴스1

'늦게 핀 꽃' 주민규(울산)가 조규성(미트윌란)의 공백을 지워냈다. 주민규는 A매치 데뷔골과 함께 4개의 공격포인트(1골 3도움)를 올리며 대표팀 최전방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주민규는 6일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1골 3도움을 올리며 7-0 대승을 견인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주민규는 경기 초반부터 전방에서 부지런하게 움직였다. 상대 수비수들과 경합을 이어가면서 공을 지키고, 동료들에게 연결하면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좋은 움직임을 보이던 주민규는 전반 9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선제골을 도왔다. 주민규는 손흥민(토트넘)이 때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 손에 막혀 흐르자 다시 잡아 뒤에서 기다리던 이강인에게 패스했다. 이강인은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도움을 기록하며 예열한 주민규는 전반 20분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주민규는 김진수(전북)가 왼쪽 측면에서 넘긴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연결해 싱가포르 골망을 흔들었다.

34세 54일의 나이에 A매치에서 골맛을 본 주민규는 A매치 최고령 데뷔골 부문 2위, 최고령 득점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부분 모두 1위 기록은 모두 한국 축구의 선구자로 불리는 故(고) 김용식이 보유하고 있다. 김용식은 1950년 홍콩과의 친선경기에서 39세 274일의 나이에 A매치 데뷔 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3월 황선홍 임시 감독의 부름을 받아 생애 처음으로 A대표팀에 뽑혔던 주민규는 태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 33세 343일의 나이에 선발 출전, 최고령 A매치 데뷔 기록을 세웠다.

그리고 그는 3번째 A매치에서 득점까지 성공하며 자신의 기량을 입증했다.

이후에도 주민규는 전방서 위력을 발휘했다.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전방에서 공중볼 싸움을 펼치고, 때로는 중원으로 내려와 다른 공격수들에게 기회를 연결했다. 후반 8분 손흥민, 후반 9분 이강인의 득점 장면에서 주민규의 장점이 제대로 발휘됐다.

과거 미드필더로도 뛰었던 주민규는 상대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낸 뒤 공간을 침투하는 손흥민, 자유롭게 서 있던 이강인에게 정확한 패스를 보내 골을 도왔다.

자신의 임무를 200% 수행해낸 주민규는 후반 13분 기회를 준 김도훈 임시 사령탑과 포옹을 하면서 가벼운 걸음으로 벤치로 향했다.

비록 싱가포르가 약체라고 하지만 주민규는 이날 활약을 통해 당분간 대표팀의 부름을 계속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득점뿐만 아니라 동료와의 연계에도 능한 공격수가 최전방에 배치된다면 한국의 공격은 더욱 파괴력을 더할 전망이다.

주민규가 성공적으로 대표팀에 자리를 잡으면서 기존의 조규성, 오현규(셀틱)는 쉽지 않은 주전 경쟁을 맞이하게 됐다. 잠시 정체됐던 대표팀 최전방의 경쟁은 다시 활기를 띨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