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시리아 1-0 제압…월드컵 3차 예선 진출 희망 이어가

후반 추가시간 정일관 결승골
조별리그 최종전에 따라 순위 정해질 듯

[편집자주]

시리아를 꺾은 북한 축구대표팀 (AFC SNS)
시리아를 꺾은 북한 축구대표팀 (AFC SNS)

북한 축구대표팀이 시리아를 꺾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북한은 6일(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5차전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47분 정일관이 결승골을 넣었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 장소와 관련해 파행을 거듭했다. 북한과 시리아는 1차전에서 맞붙었는데 원래 이 경기는 북한 홈에서 치러져야 했으나 시리아 홈경기로 바뀌었다. 그리고 5차전이 북한 홈경기가 됐다.

시리아의 정세 불안으로 인해 1차전은 제3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열렸다.

북한의 두 번째 홈경기였던 3월 일본과의 조별리그 3차전은 혼선을 거듭한 끝에 아예 열리지 않으면서 북한의 0-3 몰수패가 됐다.

5차전도 당초 북한의 안방서 열렸어야 했으나 북한의 요청 끝에 장소가 제3국으로 변경됐고,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서 펼쳐졌다.

이날 북한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 정일관이 득점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귀중한 승리를 거둔 북한은 2승3패(승점 6)를 기록, 2위 시리아(승점 7)를 1점 차로 추격했다. 조 선두는 5연승의 일본(승점 15)이다. 미얀마가 1무4패(승점 1)다.

북한은 오는 11일 라오스에서 미얀마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시리아는 일본과 마지막 원정경기를 갖는데 최종전 승패에 따라 3차 예선 진출이 결정될 전망이다.

2차 예선 각 조 1, 2위 팀이 아시아지역 3차 예선에 오르게 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