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02세 美참전용사, 노르망디 상륙작전 기념식 참석 길에 숨져

배 타고 이동하던 중 응급 의료 상황 발생…지난달 31일 독일 병원서 숨져
이오지마 수리바치산 성조기 게양 목격…최근 인터뷰서 "잊어선 안돼"

[편집자주]

이오지마 전투 당시 성조기를 꽂고 있는 미군.© AFP=News1
이오지마 전투 당시 성조기를 꽂고 있는 미군.© AFP=News1

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102세의 미국인 참전용사가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열린 연합군 상륙작전(1944년 6월6일) 8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로 이동하던 중 숨을 거뒀다.

참전용사 단체인 '아너 플라이트 로체스터(Honor Flight Rochester)'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태평양전쟁 승리의 상징적 장면으로 남아 있는 이오지마 성조기 설치를 지켜봤던 로버트 페르시치티가 지난달 31일 독일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주에 거주하는 페르시치티는 장거리 여행의 위험이 있었지만 2차대전의 분수령이었던 연합국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로 향했다.

그는 미국내 2차 세계대전 국립 박물관과 연계된 그룹의 일원으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심장 질환 병력이 있었던 페르시티치는 노르망디로 향하는 배를 타고 가던 중 응급 의료 상황에 부닥쳤고, 항공편을 통해 독일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끝내 숨을 거뒀다.

고인은 유럽으로 떠나기 전날 한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심장내과 전문의가 자신에게 가보라고 권고했다며 "저는 (노르망디에) 가는 것이 정말 신난다"고 말했다.

페르시티치는 미군 지휘함 '엘도라도'의 무전병으로 2차대전에 참전해 이오지마, 오키나와, 괌 등지에서 활약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뉴욕주 상원의 참전용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그는 생전 인터뷰에서 "저는 배를 타고 15개월 동안 태평양에서 복무했다"며 "이오지마와 오키나와의 두 작전을 위한 모든 교신을 다루는 것을 도왔다"고 밝혔다.

고인은 특히 1945년 2월23일 미군 역사상 가장 유명한 사진 중 하나인 이오지마 수리바치산 정상에서 성조기가 게양되는 것을 엘도라도함 갑판에서 목격하고, 당시 순간을 일기에 기록했다.

고인은 전역 후에는 공립학교 교사로 일했다고 한다. 그는 지난달 로체스터의 한 라디오 방송에서 2차 세계대전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