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與 6선 조경태 "檢, 김건희 여사 소환할 듯…법은 만인한테 평등"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6선으로 국민의힘 최다선인 조경태 의원은 이원석 검찰총장 발언 등을 놓고 볼 때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판단했다.

김 여사가 검찰 소환에 응할지 여부에 대해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는 말로 응해야 하지 않겠는가는 의견을 나타냈다.

아울러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조 의원은 6일 오후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 하이킥'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벼르고 있는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특검 특검 특검 우리나라가 특검 공화국으로 가는 것 같다"며 "제가 6선 의원을 하면서 이렇게까지 특검을 주장하는 여야 정치 정국이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경찰과 검찰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툭하면 특검을 들고나오는 것 수사기관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조 의원은 "한 점 의혹 없이 수사를 제대로 진행하도록 촉구하는 그런 모습들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검찰이 김건희 여사 공개 소환 방침을 밝혔다는 소식도 있다. 공개 소환을 요구하면 김건희 여사는 응해야 되나요? 아니면 거부해야 되냐"고 묻자 조 의원은 "법은 만인한테 평등해야 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만약 검찰에서 소환한다면 그 정신에 부합되는 행동을 해야 된다 이렇게 보고 있다"며 소환에 응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에 도전할지 여부에 대해선 "아마 출마할 가능성이 매우 높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 출마가 당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좋은 인재들이 출마, 전당대회를 축제 분위기로 높여 다소 떨어진 국민의힘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컨벤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후보들이 많이 나와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