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보, 유럽투자은행과 공동 워크숍…"협업 프로젝트 적극 발굴"

기술평가모형 개발·녹색금융 활성화 방안 논의

[편집자주]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 7번째부터)과 테레사 체르빈스카 유럽투자은행 부총재 등 공동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기술보증기금 제공)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 7번째부터)과 테레사 체르빈스카 유럽투자은행 부총재 등 공동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기술보증기금 제공)

기술보증기금은 유럽투자은행(EIB)과 서로의 금융 노하우를 공유하고 향후 협업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 5~6일 기보와 EIB는 룩셈부르크 소재 EIB 본사에서 양 기관이 보유한 기술평가와 녹색금융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업 프로젝트를 발굴하기 위한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 참석한 김종호 기보 이사장과 테레사 체르빈스카 EIB 부총재는 간담회를 갖고 한-EU 간 혁신 중소·중견기업 지원과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틀간 진행한 워크숍에서 양 기관은 12개의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을 진행하며 각 기관이 가진 금융 노하우를 공유하고 향후 협업 프로젝트 발굴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기보는 △인공지능 기반 기술평가모형 △해외 기술평가모형 개발 사례 △탄소가치평가모형 및 K-택소노미를 주제로, EIB는 △녹색금융 지원 시스템 및 기후은행 로드맵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택소노미 관련 중소기업 지원 방안 △유럽혁신위원회(EIC)의 평가모형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양 기관은 별도 실무자 회의를 통해 기술평가모형 공동 개발과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기보는 2017년 EIB와 첫 업무협약(MOU) 이후 유럽 기술기업을 대상으로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 파일럿 테스트를 실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유럽공동체(EC) 혁신 중소기업 평가 툴 개발 프로젝트 사업자로 선정돼 유럽형 모형개발 프로젝트를 완료했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에는 EIB와 두 번째 MOU를 체결하고 실행과제인 △기술평가모형 공동연구 및 개발 협력 △개도국 대상 공동 이니셔티브 모색 등을 구체화하기 위해 실무자 회의와 웨비나를 공동 개최했으며 보다 깊은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마련했다.

한편 기보는 이날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유럽보증기관연합(AECM) 연차총회에도 참석한다.

기보는 공식 패널로 초청받아 유럽보증기관을 비롯해 유럽위원회, 유럽투자기금 등 총회에 참석한 전 세계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기보의 혁신 기술금융 사례를 발표하고 EIB와의 공동 워크숍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EIB와 공동 워크숍을 개최하고 양 기관이 보유한 지식을 공유하면서 협력 과제 발굴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EIB와 협력 범위를 확대해 혁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