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단독]현빈·손예진 신혼집 매물로… 22억 더해 '70억'에 판다

경기도 구리 아치울마을 100평짜리 펜트하우스
48억원에 매입, 22억 오른 70억원에 내놔

[편집자주]

배우 현빈, 손예진(오른쪽)/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현빈, 손예진(오른쪽)/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현빈(42)이 2020년 48억 원에 사들인 구리 아치울마을 펜트하우스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4년 만에 희망 가격은 약 22억 원 오른 70억 원이다.

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현빈은 자신이 소유한 경기도 구리시 아천동 워커힐포도빌 펜트하우스를 매도하기 위해 중개업소에 중개를 의뢰한 상태다.

현재 현빈은 70억원에 건물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감안하면 현빈은 22억 원에 시세차익을 볼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부동산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면 현빈이 2020년 6월 5일 매입한 워커힐포도힐 펜트하우스는 전용면적 330㎡(약 100평)로 매매가는 48억 원이다.

분양을 받은 이후 소유권 이전은 다음 해인 2021년 1월 6일에 마무리됐다. 잔금은 전액 현금으로 대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커힐포도빌 펜트하우스는 방 4개, 화장실 4개 구조다. 옥상 정원을 포함한 공급면적은 126평에 달한다.

현빈은 2022년 3월 손예진과 결혼한 이후 이곳에서 신혼살림을 차렸다. 이후 같은 해 11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빌라가 위치한 구리 아치울 마을은 예술인 마을로 불린다. 박진영, 조성모, 박해미, 오연서, 한소희 등 유명 연예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