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삼성화재, 국내 최초 '글로벌 보험컨퍼런스' 개최…한국시장 이해도 높여

국내외 원수사, 재보험사, 보험 중개사 등 16개국 88개사 500명 참여

[편집자주]

왼쪽부터 Aon Tracy-Lee Kus, Munich Re Dr.Fabian Winter, Marsh James A Smith, 보험연구원 안철경 원장, 보험개발원 허창언 원장, 금융위 이형주 상임위원, 삼성화재 이문화 사장, 손보협회 이병래 회장, 화보협회 강영구 이사장, 보험연구원 손재희 실장, 서울대 조성준 교수, 포스텍 정광민 교수, 코리안리 송영흡 전무/사진제공=삼성화재
왼쪽부터 Aon Tracy-Lee Kus, Munich Re Dr.Fabian Winter, Marsh James A Smith, 보험연구원 안철경 원장, 보험개발원 허창언 원장, 금융위 이형주 상임위원, 삼성화재 이문화 사장, 손보협회 이병래 회장, 화보협회 강영구 이사장, 보험연구원 손재희 실장, 서울대 조성준 교수, 포스텍 정광민 교수, 코리안리 송영흡 전무/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는 한국 손해보험(기업보험) 시장에 대해 관심이 있는 국내외 보험 전문가들을 초대해 글로벌 보험 컨퍼런스(KIIC, Korea International Insurance Conference)를 지난 4~5일 영종도 인스파이어 리조트에서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화재가 주최하고 손해보험협회, 화재보험협회, 보험개발원, 보험연구원 등 국내 보험 기관이 공동 후원으로 참여한 이번 컨퍼런스는 손해보험업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인사이트를 서로 공유하고, 한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국내 최초로 개최된 국제 보험 컨퍼런스다.

지난 몇 년간 보험업계는 기후 변화, 인구 감소, IT기술 발전으로 인해 사업의 변동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으로, 이러한 변동성을 관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삼성화재는 국내외 보험 전문가들과 함께 보험산업의 대응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엿보고자 이번 컨퍼런스를 준비했다.

이번 컨퍼런스 자리에는 금융위원회 이형주 상임위원, 보험연구원 안철경 원장이 축사를 통해 한국에서의 첫 글로벌 보험 컨퍼런스 개최를 축하했으며, 동시에 정부 및 기관에서도 한국 보험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16개국, 88개 사에서 500명이 참여해다. 특히 한국 보험 시장 발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국내 모든 보험사와 중개사에서 보험전문가들이 참여해 활발한 네트워킹도 진행하는 등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이문화 삼성화재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한국 보험시장이 규모로는 세계 7위의 시장으로 성장하였지만 선진 보험시장에 비해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한 교류가 부족하였다”며 “이번 컨퍼런스 개최를 계기로 한국 시장이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성장과 발전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