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천우희, 재회 포착…미래 바꿀까 [N컷]

[편집자주]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 천우희가 미래를 바꾸고 행복을 지킬 수 있을까.

7일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극본 주화미/ 연출 조현탁) 측은 11회 방송을 앞두고, 복귀주(장기용 분)와 도다해(천우희 분)의 행복한 순간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복귀주, 도다해의 선택이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가장 행복한 순간 일어난 도다해의 죽음은 7년 전 그날처럼 복귀주를 나락으로 떨어뜨렸다. 하지만 도다해의 죽음이 자신을 살리기 위해 벌인 마지막 사기라는 것을 알게 된 복귀주는 그를 찾아냈다. 거스를 수 없는 운명에도 죽음을 무릅쓰고 서로를 선택한 눈물의 입맞춤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 속 재회 이후 행복을 되찾은 복귀주, 도다해의 모습이 흥미롭다. 한 이불 아래 복귀주 품에 안긴 도다해, 무엇보다 서로를 향해 맞닿은 눈빛이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죽을 걸 알면서 도다해를 선택한 복귀주와 그 죽음을 막을 수 있다면 사라져도 상관없다는 도다해가 과연 미래를 바꿀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댄스 동아리 공연 무대에 선 복이나(박소이 분)와 열성팬 모드로 응원을 보내는 복귀주, 도다해의 모습도 사랑스럽다. 두꺼운 안경을 벗고 자신감 넘치는 눈빛으로 무대에 오른 복이나. 그런 복이나의 변화가 대견하고 기특한 두 사람은 감격에 찬 얼굴이다. '우리 딸 최고' 머리띠를 하고 하트 응원봉을 흔드는 '딸 바보' 복귀주의 울먹이는 표정은 웃음을 더한다.

도다해와 함께 하는 복씨 패밀리 완전체도 포착됐다. 식탁에 둘러앉은 복씨네 분위기는 여느 평범한 가족처럼 화기애애하다. 앞치마를 두른 복귀주의 환한 미소도 눈길을 끈다. 가족들을 위해 추억이 담긴 음식을 만든 복귀주다. 그 맛이 흡족한지 복동희(수현 분)의 사랑스러운 흥 폭발 리액션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도다해를 통해 초능력 뿐만 아니라 가족의 소중함까지 되찾은 복씨 패밀리가 이 행복을 온전히 지킬 수 있을지도 궁금해진다.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제작진은 "복귀주는 마침내 13년 전 그날로 돌아간다, 복귀주와 도다해의 마지막 선택이 그려질 것"이라면서 "과연 복귀주는 도다해를 구하고, 자신의 운명도 바꿀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