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러 여객열차 4년 만에 운행 재개…러 관광객, 열차로 북한行

러 관광객 41명 6일 오전 열차 타고 북한으로 출발

[편집자주]

중국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시의 퐝촨(防川) 지역에서 담은 '북-러 친선대교'의 모습.. © News1 서재준 기자
중국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시의 퐝촨(防川) 지역에서 담은 '북-러 친선대교'의 모습.. © News1 서재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북한과 러시아 간 여객열차 운행이 4년 만에 재개됐다.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러시아연방세관은 전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 관광객을 태운 첫 열차가 하산검문소를 거쳐 북한으로 출발했다"라고 밝혔다.

세관은 "그동안 (북러) 여객철도 서비스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북한의 요청으로 중단됐다"라며 "4년 만에 우수리스크 세관 직원들이 북한으로 출발하는 첫 여객열차를 통과시켰다"라고 강조했다.

세관에 따르면 열차는 6일 오전 출발했으며 러시아 관광객 41명이 탑승했다. 우수리스크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100㎞가량 떨어진 러시아 극동 도시로,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을 연결하는 철도 경유지다.

다만 이번 철도 운행이 일시적인지, 정기적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지난달 나선시 인민위원회 대표단과 개최한 회의에서 블라디보스토크와 나선 지역 간 여객철도가 조만간 재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북러 간 여객철도가 재개되면 북한 노동자들이 대거 러시아로 파견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