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너 손님한테 맞아본 적 있어"…'야수'가 된 승객,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편집자주]

(보배드림)
(보배드림)

경북 포항에서 70대 택시 기사가 술에 취한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해 피범벅이 된 사건이 발생했다. 가해 승객은 "나도 손가락 다쳤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포항 택시 기사 폭행 사건 피해자 A 씨 아들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 30분쯤 포항시 북구 항구동의 한 핸드폰 판매점 앞에서 승객을 발견, 택시에 태웠다.

앞자리에 탄 승객은 반말로 "흥해읍으로 가자"며 목적지를 밝혔고, 약 20분 뒤 목적지에 다다르자 승객은 돌연 "너 손님한테 맞아본 적 있어?"라고 물었다.

A 씨가 "그런 적 없다"며 요금을 지불해달라고 하자, 승객이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먼저 승객은 의자를 뒤로 젖힌 뒤 눈을 감고 자는 척하며 돈을 내지 않았다.

결국 A 씨가 차를 돌려 파출소로 향하자, 승객은 인상을 찌푸리더니 A 씨 돈가방에 손을 댔다. A 씨가 이를 제지하자, 승객은 돈가방을 운전석 쪽에 던지며 운행을 방해했고 A 씨의 귀를 잡아당기고 주먹으로 얼굴을 7차례 가격하는 등 폭행했다.

승객이 A 씨 귀를 잡아당기는 장면. (채널A 갈무리)
승객이 A 씨 귀를 잡아당기는 장면. (채널A 갈무리)

이어 승객은 주머니에서 날카로운 물건을 꺼내 A 씨 얼굴을 여러 차례 반복해서 때렸다. A 씨는 폭행당하면서도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왼손으로는 핸들을 꼭 쥐고, 오른손으로는 얼굴과 머리를 감쌌다.

A 씨가 길에 정차하자, 승객은 피범벅이 된 A 씨의 얼굴을 보고도 손에 흉기를 쥔 채 안면을 가격했다. 이후 경찰이 오면서 상황은 마무리됐다.

이 사건으로 A 씨는 이마, 눈 옆, 콧등 등 얼굴이 찢어져 봉합수술을 받았고 코뼈가 골절돼 치료받고 있다. 또 사건이 발생한 지 닷새가 지났지만, A 씨는 폭행 충격에 택시 운행을 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가해 승객은 "일방적으로 내가 (때린 건 아니고). 나도 손가락 다쳤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하면서 A 씨가 목적지를 제대로 찾아가지 못해 실랑이를 벌였다고 채널A에 전했다.

A 씨 아들은 "아버지께서는 손가락을 공격할 정신도 없었고 폭행한 사실도 없다"며 "아버지가 도착한 곳이 설령 자기가 설명한 곳이 아니라고 해도 사람을 저렇게 피투성이로 만들어도 되냐. 이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게 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