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중 장관급 펜타닐 금지 등 협의…"법 집행 협력 촉진"

왕샤오훙 중국 공안부장-마요르카스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화상 통화

[편집자주]

젠 다스칼 대통령 부보좌관 겸 국토안보부 부보좌관이 30일 (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왕샤오홍 중국 공안부장과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의 미국 유입을 막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1.31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젠 다스칼 대통령 부보좌관 겸 국토안보부 부보좌관이 30일 (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왕샤오홍 중국 공안부장과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의 미국 유입을 막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1.31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과 중국이 펜타닐 금지 등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중국 관영 CCTV가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일 왕샤오훙 중국 공안부장은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과 화상 통화를 했다.

이 자리에서 왕샤오훙 부장은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를 이행하고 상호 존중, 이견 통제, 상호 협력을 견지해 마약 금지, 불법 이민자 송환, 초국가적 범죄 퇴치 등 방면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법 집행 협력을 촉진해 보다 실용적 결과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미국은 중국의 관심사를 중시하고 실제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주며 쌍방 협력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마약 금지 및 법 집행 협력 문제에 대한 의사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