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싱가포르 7-0 대파한 김도훈호, 밝은 표정으로 귀국…일단 흩어져 휴식

입국 직후 개별 이동…하루 휴가 후 8일 재소집

[편집자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서 7골을 몰아넣으며 완승을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밝은 얼굴로 입국, 각자 휴식을 취한 뒤 재소집된다. 

김도훈 임시 사령탑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7-0으로 크게 이겼다.

모처럼 완승을 거둔 대표팀이 귀국하는 현장에는 약 100명의 축구 팬들이 찾아와 선수단을 환영했다.

평소 선수단이 함께 출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던 것과 다르게 이날은 개별로 출국장을 나와 공항을 빠져나갔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가장 먼저 출국장에 등장, 팬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 김도훈 감독도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사진도 함께 찍으며 팬 서비스를 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손흥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선수단은 출국장을 빠져나오기 전 미팅을 먼저 가졌다. 이후 각자 휴식을 취하기 위해 개별적으로로 움직이기로 했다. 선수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하루 휴가를 얻은 선수단은 8일 경기도 고양의 숙소에서 소집해 중국과의 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싱가포르전 승리로 한국은 4승1무(승점 13)를 기록,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월드컵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하지만 9월부터 진행되는 3차 예선에서 1번 포트를 받기 위해 중국전 승리가 필요하다.

선수단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8일 오후 4시 30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되는 오픈 트레이닝을 시작으로 2차 예선 최종전을 준비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