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육수 더 줘, 당장!"…소주 마시던 남녀, 먹던 우동 던지고 알바 가슴 '퍽퍽'

[편집자주]

·
(자영업자·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이유도 없이 막무가내로 음식을 집어 던져 가게를 엉망으로 만든 손님 때문에 업주가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5일 자영업자·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별일을 다 겪네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식당을 운영하는 글쓴이 A 씨는 "이런 일 겪어보신 사장님들 계시냐"며 "남녀 둘이서 온 손님이 우동 두 그릇과 소주를 시켰다"고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손님이 한 그릇에만 육수를 더 많이 달라고 해서 아예 두 그릇 모두 정량보다 더 넣어줬는데도 적다고 더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소주랑 드시니 팔팔 끓여서 더 드리겠다' 했더니 당장 달라고 해서 육수 가져다 채워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여자가 뭐가 그리 기분 나쁜지 둘이 티격태격하던 중 저는 전화 통화하러 자리를 비웠다. 그런데 그사이 알바한테 시비를 걸면서 난리를 쳤더라. 남자가 가자는데도 (여손님이) 젓가락으로 면을 테이블에 집어 던지고,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서는 소주를 테이블에 부었다. 그러고는 알바한테 뭐라 하더니 두 그릇 모두 테이블에 쏟고 양념장까지 떠서 테이블에 던졌다"며 가게가 난장판이 된 과정을 부연했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A 씨는 " CCTV 보니 여손님이 알바 가슴팍을 팍팍 치고 환불해달라고 난리 치더라. 또 나가면서 남자가 '여기 장사 못하게 한다. 절대 가만히 안 둔다'며 소리치고, 여자는 '리뷰 제대로 남길 것'이라고 하고 갔다더라"며 황당함을 토로했다.

CCTV를 확인하고 결국 경찰을 부른 A 씨는 "경찰들도 와서 '아니 무슨, 이렇게 해놓고 갔냐'고 놀라면서 가게 바닥이 인조 잔디인데 교체 비용이 얼마인지 묻더라"며 "진술서 쓰라고 해서 쓰고 알바는 폭행으로 진술서 썼다. 앞으로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이런 일 겪으니 마음이 몹시 안 좋고 고되다. 경찰 신고한다고 (좋은) 결과가 있긴 할는지 걱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싼 게 비지떡이란 소리, 맛없단 소리 안 듣게 푸짐하게 주고 모든 걸 직접 만들고 끓여서 우동 한 그릇 6500원 받아도 만 원짜리 드신 느낌 들게 하려고 노력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어떤 부분에서 (손님이) 저리 화가 난 건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A 씨의 글에 다른 자영업자들은 "덜 된 인간이다. 꼭 잡혀서 벌금 물고 제대로 혼났으면 좋겠다", "곧 선처해달라고 울면서 전화 올 거다", "술 처먹고 왜 남의 가게에서 행패를 부릴까. 알바는 병원 가서 꼭 진단서 발급받으라고 해라" 등의 댓글을 남겨 A 씨를 위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