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선 앞둔 바이든 "차남 유죄선고 받으면 사면 안해"…트럼프와 차별화

[편집자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4.06.05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4.06.05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최근 재판이 진행 중인 차남인 헌터 바이든에게 유죄 선고가 내려진다고 해도 사면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간 계속됐던 대통령이 아들을 사면할 것이라는 공화당 주장을 재차 반박한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헌터에 대해 '사면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해 12월 기자들에게 "대통령은 아들을 사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언한 것처럼 그는 몇 달간 줄곧 아들을 사면하지 않겠다고 말해왔다.

검찰은 헌터가 2018년 총기 구매 서류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불법 약물에 중독되거나 사용하지 않았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헌터를 기소한 죄목은 세 가지인데 가장 심각한 혐의의 최대 형량은 징역 10년이고 세 혐의를 다 합치면 25년이 된다. 하지만 실제 형벌은 더 낮은 경우가 많다.

헌터 바이든의 재판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 추문 입막음 돈 지급 뉴욕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지 며칠 만에 진행 중이다. 트럼프는 이 재판이 조작되었으며 판사와 검사들이 정치적 동기를 갖고 있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아들의 사면을 부인함으로써 트럼프와는 대조적으로 사법부를 존중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ABC뉴스 인터뷰에서 "그(트럼프)는 이것(사법 시스템)을 약화하려 하고 있다. 그는 공정한 재판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지난해 12월 백악관의 발표에도 최근 몇 달 동안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대통령이 아들을 사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ABC 뉴스 인터뷰가 공개되기 전에 공화당 대통령 예비 후보였던 비벡 라마스와미는 "재판은 연막(smoke screen)일 뿐이며 바이든 대통령이 아들을 사면할 것이기에 재판 결과는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