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부 "인사교류로 국민 건강·안전 분야 성과"…우수사례 공개

인사혁신처, 건강 및 안전 분야 정부 인사교류 우수사례 선정
'구급대-응급의', '해양오염 사고' 등…"소통·협업 활성화"

[편집자주]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오른쪽 세 번째). (인사혁신처 제공) 2024.6.5/뉴스1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오른쪽 세 번째). (인사혁신처 제공) 2024.6.5/뉴스1

정부는 올해 시행 중인 인사교류에 따라 국민 건강과 안전 분야에서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자평했다.

인사혁신처는 중앙행정기관 등 인사교류 중 국민 건강과 안전에 밀접한 분야의 '정부 인사교류 우수사례'를 7일 발표했다.

국민 건강 분야에는 응급의료 현장의 신속한 대응을 가능하게 한 소방청과 서울대학교병원 인사교류 사례가 선정됐다.

소방청 소방공무원인 119구급대원과 서울대학교병원의 임상교수인 응급의학과 전문의 간 인사교류를 통해 응급의료 및 구급이송 체계를 발전시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

지난 4월 강원 삼척에서 생명이 위급한 중증 응급 화상 환자를 성공적으로 이송해 국민 안전을 지킨 사례가 있었다. 양 기관은 중증 응급환자의 전원 시, 전문의사가 119구급대원과 함께 탑승해 환자 이송과 동시에 응급처치를 시행하는 '중증 응급환자 소방헬기 이송체계'(119 Heli-EMS)를 마련하고 운영하고 있다.

구급대원 현장 응급처치 및 병원 이송 관련 지침 및 교육훈련도 함께 개발해 응급구조 전문성을 높이고 '119 구급대 심정지 대응 현황 분석' 연구논문을 발간해 미국 응급의학저널(PEC)에 게재하는 성과도 거뒀다.

또한 생산부터 최종 소비까지 농‧축‧수산물 안전관리 협업체계를 구축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사교류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세 기관은 축‧수산물 유해 물질 관리를 위해 '동물용 의약품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를 올해 1월 시행하고, 잔류물질이 과다 검출되는 등 부적합 지역에 대한 집중관리와 원인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만들어 나가는 데 기여하고 있다.

국민 안전 분야에는 해수부와 해양경찰청 간 인사교류가 선정됐다. 이들은 해양오염 사고에 공동 대응해 홍성 궁리항 예인선 기름유출사고와 완도 5000톤급 모래운반선 전복사고 등 대규모 환경 피해가 우려되는 사고를 신속하게 수습했다.

양 기관은 재난관리의 효율적 대응을 위해 재난관리 공동주관으로 지정되도록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시행령' 개정도 추진하는 등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1월 강원 청소년올림픽대회의 응급의료‧감염병을 공동 관리해 대규모 국가 행사를 성공적 개최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인사교류도 우수사례로 뽑혔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단일 부처가 대응하기 어려운 복잡한 정책현안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환경에서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려면 인사교류를 통한 부처 간 소통·협업 활성화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