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뻑하면 관세 위협…트럼프 "불법 이민자 안 막는 국가에 추가 부과"

"우리는 엄청난 경제적 힘 가져"

[편집자주]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성추문 입막음 돈' 형사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지 하루 만에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2024.06.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성추문 입막음 돈' 형사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지 하루 만에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2024.06.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으로의 불법 입국을 막지 않는 국가들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애리조나주(州)에서 열린 행사에서 불법 이민자를 어떻게 막을 것인지 묻는 말에 "우리는 엄청난 경제적 힘을 갖고 있다"며 "중국과 같은 국가가 미국으로의 이민자 흐름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관세라고 불리는 것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나라들이 불법 이민자를 줄이는 데 도움을 주지 않는다면, 내가 재선되고 그 나라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얼만큼의 관세를 어떤 형태로 부과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할 시 중국산에 대해 60% 넘는 관세를 거론하고, 모든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집권 1기보다 더 강력한 무역 전쟁을 예고해 왔다.

아울러 그는 '이민자는 동물'과 같은 발언으로 공분을 사기도 했는데, 이번 발언으로 관세와 이민 문제를 한 데 엮은 셈이다. 또한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남부 국경 불법 이주민의 망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대응하는 발언으로도 해석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일 불법적으로 남부 국경을 넘어 미국에 입국한 이주민들의 미국 망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7일간 남부 국경에서 체포된 불법입국자 수가 하루 평균 2500명을 넘을 때 이 조치가 시행되며, 하루 평균 1500명 아래 수준으로 떨어지면 시행이 중단된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조처가 발효되더라도 매년 최소 200만 명의 불법 이민자가 미국에 입국할 수 있다며 '눈속임(window dressing)'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