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재원 "대표·부대표? 둘 다 대선 나갈텐데 어쩌려고…한동훈 견제용 불과"

2등 후보 모두 대선 관심…황우여 출마? 당수 8단이 설마

[편집자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전당대회에서 1, 2위를 대표 부대표로 삼자는 이른바 하이브리드 지도체제에 대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유승민 전 의원 방어 목적이 있어 보이지만 아무런 실익이 없고 당만 어지럽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친윤 쪽에서 황우여 비대위원장을 한동훈 대항마로 세울 가능성이 있다는 신평 변호사 주장에 대해선 "당수가 8단인데…"라며 황 위원장이 그런 선택을 할 만큼 어수룩하지 않다고 받아쳤다.

김 전 최고는 7일 YTN라디오 '뉴스 파이팅'에서 황우여 위원장이 제안한 '하이브리드 지도체제'에 대해 "그렇게 하려면 처음부터 러닝메이트로 해야 한다"며 너무 뜬금없다고 말했다.

이어 "집단지도체제를 하려고 하니 한동훈부터 유승민까지 다 지도부에 앉아 있을 것 같아 그것도 싫고, 단독 지도체제를 유지하려니 한동훈 위원장이 대표가 돼 너무 권한이 셀 것 같아서 그것도 싫고 해서 나온 궁여지책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최고는 "그러다 한동훈 유승민이 1, 2위로 앉아 있으면 어떡할 거냐"며 "비난 소지가 너무 많은 안이다"고 지적했다.

또 "대선 후보가 되려는 당대표는 1년 6개월 전에 사퇴해야 한다는데 2위 후보는 대선에 안 나가냐, 2등을 나경원, 원희룡, 안철수, 유승민 중에 누가 했다 치자, (대선 경선에) 안 나가겠냐, 나갈 것"이라며 "너무 속이 보이는 제도는 성공할 수가 없다"고 하이브리드 지도체제 제안을 밀어냈다.

한동훈 대항마로 황우여 위원장을 언급한 신 변호사에 대해선 "한동원 위원장이 출마하면 안철수, 원희룡, 나경원, 유승민 등이 출마하지 않고 친윤 측에서 새로운 대항마를 만들어서 내보낼 것이다, 황우여가 유력하다는 그런 말인데"라며 "황우여 위원장을 '어당팔'이라고 한다. 어수룩해 보여도 당수 팔단이라는 그분이 나서겠냐"며 아무말 대잔치 같다고 혀를 찼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