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두산건설 신분당선 강남·판교역 음성 광고…유현주 프로 참여

두산건설 컨소, 신분당선 노선 기획부터 설계-시공까지

[편집자주]

두산건설 컨소시엄이 노선 기획부터 설계, 투자, 시공까지 사업의 모든 과정을 수행한 신분당선 열차 사진(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 컨소시엄이 노선 기획부터 설계, 투자, 시공까지 사업의 모든 과정을 수행한 신분당선 열차 사진(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은 7일부터 신분당선 열차 내에서 두산위브 골프단 선수인 유현주 프로가 골프선수 최초로 성우로 참여한 신분당선 음성광고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분당선 강남역과 판교역 두 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두산건설 컨소시엄의 신분당선 시공 및 운영 내용을 담았다.

신분당선은 국내 최초의 민간 제안 철도사업이자 무인으로 운행되는 중전철로 두산건설이 지난 2002년 최초 제안한 노선이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신분당선의 노선 기획부터 설계·투자·시공까지 사업의 모든 과정을 수행하였으며, 준공 이후 자회사인 네오트랜스를 통해 현재까지 신분당선을 운영 중이다.

네오트랜스는 철도 민간 운영사 중 운영 실적 1위를 기록 중인 국내 최초 지하철 민간 운영사로 안전한 열차 운행을 통해 시민들에게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두산건설은 자회사가 운영 중인 신분당선을 새로운 홍보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 4월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 분양 홍보와 KLPGA 국내 개막전 '두산건설 We've 챔피언십'을 객차 내 광고로 홍보한 바 있다.

유현주 프로는 "지하철 방송은 다른 녹음과는 달리 보다 정확하고 명료하게 말해야 하는 것이 있다 보니 생각보다 어려웠지만 최종본을 확인했을 때 꽤 만족스러웠다"면서 "신분당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경기도민과 서울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두산건설은 "교통 인프라 개선을 위한 다수의 토목사업에 참여 중"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편안하고 안전한 교통 인프라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