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경제 안보' 휩쓴 바이오USA 폐막…한국 기업, 중국 빈자리 '정조준'

중국 기업 불참 등 시장 변화…한국·일본·대만 등 틈새 경쟁
왕윤종 국가안보 3차장 참관…SK 장녀 최윤정·대원 3세 백인환도 찾아

[편집자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이달 3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바이오USA 2024 행사장 앞 도로에 삼성바이오로직스 배너가 걸려있다./뉴스1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이달 3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바이오USA 2024 행사장 앞 도로에 삼성바이오로직스 배너가 걸려있다./뉴스1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이달 3일부터 사흘간 열린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 USA)이 미·중 갈등으로 인한 시장 변화를 예고하며 막을 내렸다. 앞으로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아시아권 국가들은 중국계 기업의 빈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행사 주최 측에 따르면 올해는 세계 69개국 1만9000여명이 참석했다. 국가별 참석자로는 한국인이 1100명으로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높은 참석률은 지난해에 이어 2번째다.

미국은 중국의 시장 침투를 견제하기 위해 새로운 바이오산업 파트너를 찾고 있고, 아시아권 국가 중 기술력 등에서 부합하는 한국 기업들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한 행동에 돌입한 것이다.

특히 미국 의회가 자국 내 바이오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올해 초 '생물보안법'(Bio secure Act)을 발의하면서 바이오산업은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중요 산업으로 부상했다.

생물보안법은 사실상 중국 기업의 미국 내 사업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미국 기업의 의약품 위탁생산을 비롯해 임상시험 대행, 의약품 위탁개발을 영위해 온 중국의 우시그룹은 올해 행사에 불참했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이 미국 샌디에이고 바이오USA 2024 현장에서 인벤티지랩을 방문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뉴스1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이 미국 샌디에이고 바이오USA 2024 현장에서 인벤티지랩을 방문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뉴스1

◇바이오도 국가 안보 산업…대통령실 차장도 현장 찾아

미국 정부의 바이오산업 보호에 대한 의지를 반영하듯 행사 첫날 기조 발표는 미국 국방부 소속 장교 출신의 폴 프레드릭스 대통령 부보좌관이 맡았다. 그는 세계 감염병 대응과 국가 안보를 주제로 세계 대유행 위기 시 백신의 생산과 분배 문제를 거론하며 국제 협력을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아시아권 국가는 이번 행사에서 미국과 산업적 친화력을 강조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한국과 일본은 각각 국가 전시관을 통해 지역적 화합과 상호 협력을 알렸고, 대만은 부대행사로 대만 기업들을 알리는 콘퍼런스를 마련했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은 '제4차 한미일 경제안보대화' 하루 전날인 5일 바이오 USA 현장을 찾아 인벤티지랩 등 한국 바이오기업의 미국 협력 사례를 청취했다. 인벤티지랩은 미국 보스턴에서 미세유체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사업을 하고 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결속은 민관 합동 '바이오제약연합'을 구축하는 것으로 가시화됐다. 이 연합은 감염병 위기 대응을 취지로 내놓고 있으나, 중국에 맞서 미국, 한국, 일본, 인도, 유럽이 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 등의 공급망 구축에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바이오 USA 현장에서 만난 왕 차장은 "이제 바이오산업은 보건 측면에서 국가 안보에 관련된 개념"이라면서 "바이오를 비롯해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을 포함한 국가 안보 정책 마련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USA 2024가 열린 미국 샌디에이고 컨벤션 센터 내부. 전시홀에 SK바이오팜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광고가 걸려있다./뉴스1
바이오USA 2024가 열린 미국 샌디에이고 컨벤션 센터 내부. 전시홀에 SK바이오팜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광고가 걸려있다./뉴스1

◇한국 바이오기업 '수혜' 기대…제약·바이오 반응 '후끈'

이번 행사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 시장의 분위기는 한국 참가 기업들의 기대감으로 이어졌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미국의 생물보안법의 영향인지 확실치는 않으나 의약품 위탁생산개발에 대한 문의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역시 2024 바이오 USA 전체 기간 1600명 이상이 부스를 방문해 전년 대비 2배 이상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했다. 기업 간 미팅은 목표치인 150건을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 사업을 육성 중인 오너 3세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올해 SK바이오팜, SK팜테코 등 대대적으로 전시 부스를 마련하며 바이오 USA에 참가한 SK에서는 최태원 회장의 장녀이자 SK바이오팜 사업개발본부장인 최윤정 부사장이 직접 현장을 찾았다.

국내 중견 제약회사인 대원제약의 3세 경영인 백인환 대표도 행사가 열리는 미국 샌디에이고 현장을 찾아 미국 의약품 시장 환경을 돌아봤다. 백 사장은 지난해 1월 사장에 취임해 대원제약의 차기 경영인으로 낙점된 상황이다.

이외 세포유전자치료제 사업을 영위하는 차바이오텍은 100여건의 미팅을 하는 등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 오상훈 대표는 "텍사스에 CGT CDMO 시설을 갖추고 있는 마티카바이오에 관심을 표명한 기업 위주로 후속 미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바이오 USA는 2025년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보스턴에서 열린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