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재중, 한달에 16번 비행기 타는 '슈스'…"일본어 원어민 수준"

7일 KBS '편스토랑' 방송

[편집자주]

KBS 편스토랑
KBS 편스토랑

'편스토랑' 김재중이 유창한 일본어 실력이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데뷔 21년 차 레전드 아이돌 김재중의 글로벌 인기가 공개된다.

대한민국을 넘어 일본 열도, 아시아 전역을 사로잡은 슈퍼스타 김재중의 매력 넘치는 일상, 세계 어디에서도 한식의 맛을 낼 수 있는 김재중만의 초특급 비법을 만날 수 있는 '편스토랑' 본방송에 이목이 쏠린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김재중은 즉석카메라로 셀카를 찍었다. 알고 보니 김재중이 팬들을 위한 선물 포토카드를 직접 만든 것. 김재중은 데뷔 21년 차 아이돌답게 다양한 포즈를 취했는데 그중 요즘 아이돌 포즈의 대명사인 '아궁빵' 포즈로 웃음을 줬다.

이어 김재중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더니 일본어로 대화를 시작했다. 다음 날 스케줄을 위해 일본으로 가야 하는 김재중이 일본 현지 매니저와 업무 관련 대화를 한 것. 이때 김재중의 유창한 일본어 실력이 공개됐다. MC 붐 지배인은 "일본어 실력이 원어민 수준이다"라며 감탄했다. 또 홍지윤은 "일본 가면 TV에 김재중이 나오더라"라며 김재중의 일본 인기를 인증하기도. 실제로 김재중은 일본에서 예능, 드라마, 공연 등 종횡무진 활약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매니저와 통화를 마친 김재중은 일본 출장을 위해 부지런히 짐 싸기에 돌입했다. 김재중은 "많을 때는 한 달에 14~16번 정도 비행기를 탄다"라며 "누가 같이 짐 싸줄 사람 없나? 짐 같이 싸주면 나는 평생 밥 해 줄 텐데"라고 중얼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재중은 짐을 싸며 해외 출장 필수 아이템을 공개했다. 세계 어디서든 한식의 맛을 낼 수 있는 김재중의 한식 치트키인 JJ맛가루가 그것. 앞선 방송에서도 김재중은 다양한 조미료를 섞어 직접 만든 JJ맛가루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모두가 궁금해한 김재중 표 JJ맛가루의 황금 비율이 드디어 공개되는 만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연복 셰프는 "조미료의 연금술사가 맞다"라며 누구보다 흥미 있게 JJ맛가루 배합을 눈여겨봤다.

7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