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N잡러' 빽가 "피자 배달하다 얼굴 까맣다고 해고 통보받았다"

[편집자주]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코요태 빽가가 만능 엘리트 일꾼으로 변신했다.

6일 방송된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는 연예계 대표 프로 N잡러 빽가가 등장했다.

이날 빽가는 사진 스튜디오, 옷가게, 고깃집, 선인장 사업, 제주도 카페, 와인바, 캠핑 고깃집을 비롯한 수많은 사업체 명함을 자랑,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인력사무소' 최초로 일거리를 가지고 온 빽가는 본격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하기에 앞서 짠 내가 폭발하는 이야기를 풀었다. 빽가는 "건설 현장에 있는 식당에서 일했었다. 건설사가 부도가 나서 한 달 치 월급을 못 받았다"라고 말했고, "이후 피자 배달 일을 했는데 사장이 '너는 얼굴이 너무 까매. 그건 간이 안 좋은 건데 배달하다가 쓰러지면 안 되니까'라며 해고를 통보했다" 등 에피소드로 안타까움을 샀다.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이어 빽가는 네버엔딩 사기 스토리까지 공개했다. 그는 "지인과 옷가게를 동업했다. 1년 정도 후에 동업자가 사업장에서 이중으로 사업을 병행하고 있는 사실을 알았다. (사업을) 즉시 정리하려고 했는데, 정산 과정에서 (동업자가) 돈을 횡령한 사실도 발견했다. 통장 잔고 0원으로 사업을 종료했다"라며 경험담을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빽가는 데프콘, 이용진, 송해나와 함께 청소 특공대로 활약했다. 빽가는 일회용 슬리퍼부터 손 소독제를 직접 준비하는 등 청소에 앞서 철저한 방역에 임했고, 작은 얼룩까지 놓치지 않는 꼼꼼함으로 든든한 활약을 보여줬다.

한편, 빽가는 오는 7월 코요태 완전체로 로스앤젤레스, 애틀랜타, 시애틀에서 미국 투어를 진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