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호주에 H7 변이 조류인플루엔자 유행…멜버른 농장 5군데 확인

최근 몇 년간 세계서 유행하는 H5N1과 달라

[편집자주]

영국 북부의 나프페톤의 한 오리 농장의 모습. <자료사진> 2014.11.17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영국 북부의 나프페톤의 한 오리 농장의 모습. <자료사진> 2014.11.17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호주 멜버른 인근 가금류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H7 변이들이 확인됐다고 로이터통신이 7일(현지시간) 빅토리아주 정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로써 최근 호주에서 H7 계통의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농장은 다섯 군데에 달한다.

최근 몇 년간 전 세계는 H5N1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휩쓸었다. 하지만 최근 호주 농장에서는 이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고, 이와는 다른 H7 변이인 H7N3이 확산하고 있다. 이 바이러스는 과거에도 호주에서 발견된 적이 있다. 이 농장은 최근 몇 주 동안 H7N3 조류인플루엔자가 이미 확산한 다른 세 곳 근처의 제한 구역 내에 있다.

같은 시기에 빅토리아의 또 다른 농장에서는 H7N9 바이러스 변이가 발생했다. 두 바이러스 모두 H5N1과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지난달 시작된 이번 조류인플루엔자 유행으로, 50만 마리 이상의 산란계 등 알을 낳는 가금류가 살처분됐다.

주 정부에 따르면 이번 사례 이전에 호주에서는 1976년 이후 9번의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지만 모두 억제되고 근절됐다. 이 바이러스는 야생조류로부터 전파되는데, 관계자들은 계란과 가금류 고기를 먹는 것은 감염 위험이 없다고 말한다.

한편 지난달 호주의 한 어린이가 인도에서 조류인플루엔자에 걸린 채 귀국해, 첫 인간 감염 사례가 됐다. 어린이는 회복되었고 추가 사례도 없었다. 이 어린이는 H5N1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