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백원국 국토부 차관 "전통시장 등 생활 속 물류여건 개선 지원"

[편집자주]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이 7일 청량리종합시장을 찾아  ''우리시장 빠른배송 서비스'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있다./국토부 제공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이 7일 청량리종합시장을 찾아  ''우리시장 빠른배송 서비스'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있다./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7일 청량리종합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물류여건 개선을 위해 IT 기술을 활용한 '우리시장 빠른배송 서비스' 운영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은 우선 시장 인근에 설치된 전용 물류시설인 공동배송센터를 방문해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모바일 앱으로 집화를 요청한 상점을 찾아 상품을 건네받으며 고충도 청취했다.

이어 상인들과 전통시장 물류여건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과장과 함께 동대문구청장, 서울시 물류정책과장 등 지자체 관계자도 참석했다.

상인들은 배송비용 부담도 낮아져 온라인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서비스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백 차관은 "우리시장 빠른배송과 같은 서비스가 전통시장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정부 부처와 지자체가 적극 협업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대규모 시설투자 없이도 IT 기술 접목 등을 통해 물류 지원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할 예정이다.

우리시장 빠른배송 서비스 개념도./국토부 제공
우리시장 빠른배송 서비스 개념도./국토부 제공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