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VAR, EPL서 존속…20개 구단 중 찬성 19-반대 1

울버햄튼, VAR 폐지 안건 제출

[편집자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비디오 판독(VAR)이 유지된다.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비디오 판독(VAR)이 유지된다.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비디오 판독(VAR)이 계속 유지된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7일(한국시간) "EPL 연례 총회에서 실시된 VAR 존속 여부 투표에서 20개 구단 중 19개 구단이 VAR 유지에 찬성했다. 반대는 단 1표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지난달 울버햄튼이 제출했던 VAR 폐지 안건은 기각됐다. VAR이 폐지되려면 20개 팀 중 14팀 이상이 안건에 찬성해야 했다.

울버햄튼은 지난 5월 "VAR은 선의를 갖고 도입됐지만 최근에는 팬과 축구 사이의 관계를 오히려 손상하고 있다. 또한 EPL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는 등 의도하지 않은 수많은 부정적 결과를 초래했다"며 폐지를 주장했다.

잉글랜드 현지에서는 VAR로 여러 차례 판정 피해를 본 울버햄튼이 강력한 항의의 표시로 안건을 제출한 것으로 해석했다.

울버햄튼의 주장에 EPL 사무국은 "(VAR이 없어지면) 경기 중단과 시간 지연이 줄어들 수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경기에서 논쟁의 여지가 많은 잘못된 판정들이 시즌당 100차례 이상 발생할 것"이라며 반박했다.

2023-24시즌을 마치고 진행된 EPL 연례 총회에서 울버햄튼을 제외한 19개 팀이 VAR 유지를 찬성, VAR 폐지 결의안은 폐기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