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교육부, 의대 총장과 수업 복귀 방안 논의…"휴학 승인은 안 돼"

[편집자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보유 총장들이 구성한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와 면담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보유 총장들이 구성한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와 면담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교육부가 7일 '의과대학 선진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의총협)와 간담회를 갖고 의대생들의 휴학 승인은 안 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의총협 간담회에는 의총협 회장을 맡은 홍원화 경북대 총장을 포함해 총 6개 대학의 총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선 의대생의 수업 복귀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의대생들의 조속한 복귀를 위해서는 교육부와 대학 간 적극적인 협업과 양질의 교육여건 조성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다만 일부에서 제기되는 의대생 휴학 승인에 대해 교육부는 기존의 '불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와 의총협은 의과대학 교육 선진화를 위해 정부와 대학이 지속적으로 소통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의과대학 선진화를 위해 총장님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총장협의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의대교육 선진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