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카타르 "하마스, 아직 휴전안 답변 없어…제안 검토 중"

미국, 지난 31일 '3단계 휴전안' 발표
이집트 "하마스가 긍정적 신호 보내…며칠 안에 답변 나올 듯"

[편집자주]

피란민 천막이 집결한 가자지구 중부 알부레이 일대에 이스라엘군이 2일(현지시간) 포격을 가했다는 목격담이 전해진 가운데 이날 팔레스타인 소년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옆을 걷고 있다. 2024.06.03.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피란민 천막이 집결한 가자지구 중부 알부레이 일대에 이스라엘군이 2일(현지시간) 포격을 가했다는 목격담이 전해진 가운데 이날 팔레스타인 소년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옆을 걷고 있다. 2024.06.03.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과의 휴전 협상을 여전히 검토하고 있다고 중재국 카타르가 밝혔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카타르 국영 통신을 인용하며 마제드 알 안사리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중재자들은 최근 휴전안에 대해 하마스로부터 아직 응답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마스는 아직 제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라며 "중재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중재국인 이집트는 해당 협상안에 대해 하마스가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언급이 나온 건 하마스 대표와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알타니 카타르 총리, 압바스 카멜 이집트 정보국장이 카타르 도하에서 회담을 진행한 지 하루 만이다.

이집트의 한 소식통은 이날 이집트 국영 알카헤라 뉴스에 "하마스 지도자들이 휴전 제안을 진지하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왔다"며 "하마스에서 앞으로 며칠 내 답변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귀띔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이스라엘이 하마스에 3단계로 이루어진 휴전안을 제안해 왔다고 발표한 바 있다.

3단계 휴전안은 △6주간 완전 정전 및 이스라엘군의 모든 인구 밀집 지역 철수와 일부 인질(여성·노인·부상자) 교환 △생존 인질 모두 교환 및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가자지구 주요 재건 계획 실시 및 사망한 인질 시신 유가족 송환으로 이뤄져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