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구라 아들' 그리, 7월 29일 해병대 입대…"자립심 키우고 싶었다"

[편집자주]

래퍼 그리 © News1 김진환 기자
래퍼 그리 © News1 김진환 기자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인 래퍼 그리(김동현)가 오는 7월 해병대에 입대한다.

7일 오후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채널에는 '7월 29일 해병대 입대합니다, 부대찌개 먹으며 군부대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에는 그리의 소속사 브랜뉴뮤직 대표인 라이머와 함께 부대찌개 가게를 찾은 그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때 그리는 7월 29일 오후 2시 포항훈련소에 입소하라는 안내문을 받은 내역을 공개했고, 라이머는 그리의 입대 소식을 전하며 "해병대도 얘가 선택한 일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그리는 해병대에 입대하게 된 계기에 대해 "누군가는 (내가) 낙천적으로 살고 여유로워 보인다고 하는 게 나쁘게 말하면 대충 산다고 볼 수도 있다"라며 "또 저도 집안이 괜찮으니까 그렇게 사느냐고 생각하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자립심을 키우고 혼자 살아남는 법을 배우고자 싶었고, 터닝포인트가 필요했는데 군입대가 다가오니 해병대에 들어가면 훨씬 더 마인드셋이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리는 1998년 11월생으로 현재 25세다. 어린 시절부터 김구라와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고, 2015년 브랜뉴뮤직과 전속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으로 래퍼로서의 활동을 이어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