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추신수의 MLB 데뷔 시즌 유니폼의 가치는?…7일 자선 경매 시작

수익금은 전액 연말 사회공헌활동에 쓰기로

[편집자주]

추신수와 SSG 구단이 7일 자선 경매 행사를 시작한다. (SSG 제공)
추신수와 SSG 구단이 7일 자선 경매 행사를 시작한다. (SSG 제공)

현역 마지막 시즌을 보내고 있는 추신수(42·SSG 랜더스)가 유니폼 자선 경매에 나선다.

SSG는 7일부터 추신수가 마지막 현역 생활을 기념하는 'Keep the Choo' 프로젝트를 통해 특별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올 시즌을 끝으로 23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감하기로 결정한 추신수는, 그동안 받았던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팬 서비스와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왔다.

그 일환으로 추신수와 SSG는 'Keep the Choo' 프로젝트를 공동 기획했다.

추신수는 MLB 시절을 포함해 선수 생활 동안 자신이 입었던 유니폼을 자선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다. 경매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올 시즌 종료 후 사회공헌활동 목적으로 사용된다. 

경매 예정 물품은 'MLB 데뷔 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 MLB 3할 - 20홈런 - 20도루 달성 시즌', '한국인 야수 사상 첫 MLB 올스타 선정' 등 추신수가 각종 대기록을 달성했던 시기에 입었던 유니폼이다. 그간 추신수가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었으나,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경매 물품으로 내놓기로 했다.

'Keep the Choo' 프로젝트의 첫 경매 물품은 추신수의 'MLB 데뷔 시즌 유니폼 2종'으로 시애틀 매리너스 시절의 유니폼이다. 경매는 7일 오후 4시부터 11일 오후 4시까지 진행되며 SSG의 공식 애플리케이션 'SSG Landers' 내 '랜더스 옥션' 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추신수는 "이번 자선 경매 물품은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담겨 있는 유니폼들이다. 소중한 순간들을 함께했던 유니폼인 만큼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팬들과 그 의미를 나누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경매 수익금이 지역사회를 위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면 좋겠다. 팬 여러분들도 많이 참여하셔서 좋은 뜻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추신수는 이번 프로젝트 외에도 매 경기 종료 후 착용했던 유니폼을 팬에게 선물하는 'Get the Choo' 이벤트와 좌석 구매 고객이 추신수와 미니 팬 미팅을 갖는 '추신수 존'을 운영해 판매 수익금을 기부하는 등 자선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