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역대 최악의 출제"…수능 6월 모평 '영어 난도' 불만 폭주

오후 6시 이의신청 마감…교사도 "이러면 수업하기 힘들다"
영어가 국·수보다 어렵다는 의견 다수…7월 2일 성적 발표

[편집자주]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이의접수 신청 마감일인 7일 오후 영어 영역 난이도와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 글이 올라와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누리집 갈무리.)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이의접수 신청 마감일인 7일 오후 영어 영역 난이도와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 글이 올라와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누리집 갈무리.)

의과대학 증원 확정 이후 처음으로 치러진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 마감 기한인 7일 시험 난도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는 의견이 폭주하고 있다.

이번 6월 모의평가에 대해 국어와 수학, 영어 과목 모두 까다로워 '불수능'으로 불린 지난해 수능 못지않았다는 평가가 많았는데, 이의신청 게시판에도 영어 영역을 중심으로 관련 의견이 쏟아지는 모습이다.

이의신청 접수 마감을 2시간 앞둔 이날 오후 4시 기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운영하는 2025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문제 및 정답 이의신청 게시판에는 총 60건이 넘는 글이 올라와 있다.

특히 영어 영역에서는 전체 18건이 게재돼 있는데, 그중 약 절반이 시험이 어려웠다는 불만을 토로하는 내용이다.

'역대 최악의 모의평가'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한 허 모 씨는 "종로학원 (1등급 수험생 규모) 예측치가 1.66%로, 기존 상대평가식 등급제의 4%에조차 한참 못 미치는 실망스러운 결과에 수험생이 대체 어떤 반응을 내놓아야 하느냐"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번 6월 모의평가는 영어 교과 절대평가의 본질적 의미가 완전히 퇴색된, 말 그대로 역대 최악의 출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문은 장황하고 선지는 비열하며 온갖 서술 오류가 판을 치는 전무후무한 시험지였다"고 꼬집었다.

자신을 영어 교사라고 소개한 이 모 씨는 "수업 시간에 가르친 것이 하나도 도움이 안 되는데 이렇게 하면 일선에서 수업하기 정말 힘들다"며 "교육과정에는 영어Ⅰ·영어Ⅱ 범위 안에서 출제한다며 영어Ⅰ·Ⅱ를 공부하고는 절대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이고 표현들(을 냈다)"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종로학원이 시험 다음 날인 지난 5일 고교 3학년과 N수생 2344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에서 응답자 74.2%가 '6월 모의평가가 어려웠다'고 답했다. 고3(49.9%)과 N수생(41.6%) 모두 영어가 국어·수학보다 어려웠다고 밝혔다.

국어와 수학 영역의 게시판에도 여러 의견이 개진됐는데, 영어 영역처럼 난이도에 대한 비판보다는 구체적인 문항에 대한 문제 제기와 오류를 짚는 글들이 주를 이룬 것으로 파악됐다.

수학 영역 문의 이의신청 중엔 기존의 15번 문제와 순서가 바뀌어서 출제된 21번 문항에 대한 의견이 많았다.

평가원은 이날 오후 6시까지 6월 모의평가 문항과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는다. 이후 18일까지 심사를 진행하고 같은 날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확정한다. 성적표는 7월 2일 수험생에게 통지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